만덕산 백련사

TEL. 061-432-0837

우체국 501015-01-000585 백련사

백련사 벽화

안수정등(岸樹井藤)

 



끝없이 황량한 벌판에 한 나그네가 가고 있었다. 
가도 가도 인가는 보이지 않고 길도 없는 벌판이었다. 그러한 나그네 앞에 한 마리의 사나운 사자가 나타나 달려왔다. 산더미 같이 큰 사자가 단번에 밟아 죽일 기세로 달려오자 나그네는 살 구멍을 찾아 달아났다. 겁에 질려 죽을힘을 다해서 도망치던 나그네는 다행히도 한 우물을 발견하게 되었다. 
마침 그 우물은 빈 우물이었고 그 우물가에는 한 줄기의 넝쿨이 우물 안으로 내리 뻗어 있었다. 사자에게 쫓겨 어쩔 줄 모르던 그 나그네는 급히 나무뿌리를 타고 우물 안으로 들어가 나무뿌리에 매달려 몸을 숨겼다. 

당장에라도 밟아 죽일 듯이 뒤쫓아왔던 사자는 좁은 우물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기에 우물 주변을 맴돌 수밖에 없었다. 사자로부터 몸을 피하게 된 나그네는 나무뿌리에 매달려 우선 안도의 숨을 쉴 수 있었다. 
그러나 잠시 후 우물 속을 둘러본 나그네는 소스라치게 놀랐다. 윗쪽을 쳐다보니 검은 쥐, 흰 쥐 두 마리가 넝쿨의 윗부분을 갉아먹고 있었다. 오래지 않아 그 나무뿌리가 끊어져 밑바닥으로 떨어질 판이었다. 게다가 우물 안 벽에는 네 마리의 독사가 나그네를 향해 독을 뿜으며 혓바닥을 날름거리고 있었고, 우물 밑바닥에는 무서운 독룡이 자신을 노려보고 있었다.

겁에 질린 나그네가 급히 우물 밖으로 나가려고 위를 쳐다보니 사자는 보이지 않고 우물 입구에서 자욱한 연기와 함께 불꽃이 튕겨 오르는 게 보였다. 들불이 일어나 휩쓸고 있는 것이었다. 위로도, 아래로도, 옆으로도 몸을 움직이지 못한 채 나그네는 한 줄기 넝쿨에 의지해 불안에 떨며 매달려 있을 수밖에 없었다. 
그때 마침 다섯 방울의 꿀물이 나그네의 입술에 똑똑 떨어져 입 안으로 흘러 들어왔다. 나그네는 모든 두려움과 괴로움을 잊고서 꿀물이 떨어진 쪽을 쳐다보았다. 거기에는 벌집이 있었다. 나그네는 입을 벌린 채 꿀물이 떨어지기를 바랐다. 

바로 그때 나무가 흔들리는 바람에 꿀벌들이 놀라서 날아다니며 나그네의 얼굴과 머리를 쏘았다. 나무뿌리를 잡고 있는 손을 놓는다면 밑으로 떨어져 독룡에게 먹히고 말 것이며, 벌을 피해 머리를 휘젓고 몸을 뒤틀다가는 네 마리의 독사에게 물릴 것이다. 성난 사자와 들불 때문에 밖으로 나갈 수도 없다. 나그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이야기는 <불설비유경(佛說醫輸經)>에 나오는 것으로, 인간의 인생을 비유로서 보여준다.
 
이야기에 등장하는 나그네의 처지는 바로 우리들 인생이다. 황량한 벌판은 무명의 긴 밤이며, 사자는 무상(無常)에, 우물은 험란한 이 세상에, 한 줄기 넝쿨은 생명에, 검은 쥐와 흰 쥐는 낮과 밤에, 쥐가 넝쿨을 갉아먹는 것은 순간순간 늙어가는 것에, 네 마리의 독사는 우리 육신을 구성하는 사대(四大, 흙, 물, 불, 바람의 네 가지 요소)에, 다섯 방울의 꿀은 오욕(五欲, 재물, 애욕, 음식, 명예, 수면의 다섯 가지 욕망)에, 벌은 삿된 생각에, 들불은 노병(老病)에, 독룡은 죽음에 비유한 것이다. 

우리의 어리석은 인생은 삶의 참모습을 이해하지 못한 채 그릇된 생활에 흠뻑 빠져서 헤어나오지를 못한다. 그것은 마치 우물 속의 그 무시무시한 고통을 잊고 꿀물을 빨아먹는 데 정신이 팔린 나그네와 같은 것이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6-10-20

조회수42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Feb 201702
騎牛歸家 (기우귀가)

 기우귀가 騎牛歸家 - 소를 타고 무위의 깨달음 세계, 집으로 돌아오다騎牛迤邐欲還家羌笛聲聲送晚霞一拍一歌無限意知音何必鼓脣牙소 잔등에 올라 집으로 가는 길피리 소리 드높..

By관리자Recommend0Count218
Oct 201610
안수정등(岸樹井藤)

 끝없이 황량한 벌판에 한 나그네가 가고 있었다. 가도 가도 인가는 보이지 않고 길도 없는 벌판이었다. 그러한 나그네 앞에 한 마리의 사나운 사자가 나타나 달려왔다. 산더미 같이 ..

By관리자Recommend0Count422
Oct 201610
한산습득(寒山拾得)

 중국 당나라에 풍간이라는 이상한 스님이 있었다. 그는 키가 7척에 달하고 더벅머리가 눈썹까지 길게 내려오며 늘 다 떨어진 베옷을 입고 다녔다. 누가 불법이 뭐냐고 물으면 “형..

By관리자Recommend0Count428
Oct 201610
심우(心牛)

 心牛忙忙撥草去追尋 水闊山遙路更深 力盡神疲無處覓 但聞楓樹晚蟬吟   자기의 본심인 소를 찾아 나서다망망한 풀 헤치며 찾아 나섰는데물 넓고 산 멀고 길은 더..

By관리자Recommend0Count221
Oct 201610
단비구도 (斷臂求道)

   혜가 스님은 중국 낙양 무뢰 사람으로 어릴 때의 이름은 신광(神光)이다. 신광은 출가 전부터 많은 책을 두루 읽어 학덕이 뛰어난 데다 출가 후에도 여러 곳을 다니면서..

By관리자Recommend0Count203
Oct 201610
오조전법 (五祖傳法)

   혜능 스님은 중국 최남부인 영남 신주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렸을 때 아버지를 잃은 후 소년 시절부터 나무 장사를 해서 늙은 어머니를 봉양했다. 어느 날 시..

By관리자Recommend0Count228
Oct 201610
계족정진(鷄足精進)

  조선 중종 때 벽송 지엄선사(碧松 智嚴祖師)의 제자로 추월 스님이 계셨다. 추월 스님은 평생을 눕지 않고 용맹정진하면서 닭처럼 발뒤꿈치를 든 채로 참선 수행을 오래 하셨다. 추..

By관리자Recommend0Count213
Sep 201609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신라 불교의 대성자로서 추앙되고 있는 원효 스님은 압량군의 북쪽, 율곡 사라수 아래서 태어나서 29세에 황룡사로 출가하셨다. 그때 당나라에서는 경·율·론에 통달하여 ..

By관리자Recommend0Count235
Sep 201609
칭념공덕(稱念功德)

 <관세음보살 보문품>에 나오는 이야기로, 관세음보살과 무진의보살의 대화이다. 어느 날 무진의보살이 관세음보살에게 게송으로 물었다.`세존께서는 아름다운 모습을 갖추셨..

By관리자Recommend0Count242
Feb 201602
대웅전 벽화 16나한도

  대웅전 벽화 16나한도

By관리자Recommend0Count308
  1